Notice
Korean Academy of Meditation in Medicine

대한명상의학회 저널N북클럽 11월22일(화)

npdr
2022-11-13
조회수 186

대한명상의학회 저널N북클럽

일 시 : 2022년 11월 22일(화) 저녁 08:00-10:00
장 소 : 온라인 Zoom 회의 (추후 링크)
선정도서: "마음이 힘들면 몸을 살짝, 움직입니다" - 허휴정
발 표 : 허휴정 (가톨릭의대)
진 행 : 신경철 (심우정신건강의학과)
참 가 비 : 무료

대한명상의학회는 2017년 출범한 후 명상 수행과 학술적 활동을 활발히 하는 역동적인 학회가 되었습니다. 회원들의 활발한 저술활동으로 여러 결과물들이 나오고 있습니다. 올해 하반기 저널N북클럽은 허휴정 교수님의 저서 “마음이 힘들면 몸을 살짝, 움직입니다”을 선정하였습니다. 저자가 직접 발표해주시는 뜻 깊은 자리이니 많이 참석해주시고 관심을 가져주시길 기대합니다.
- 대한명상의학회 회장 박용한 -

<“마음이 힘들면 몸을 살짝, 움직입니다” 책소개>
“마음만으로 되지 않는 날, 몸이 다가왔다.”
어느 정신과 의사의 작고 느릿한 몸챙김 이야기
마음대로 되는 줄 알았다. 그런데 마음이 최선을 다할수록 몸은 더 힘들어했다. 이런 몸의 소리를 마음이 외면하자, 우울이 찾아오고 공황도 경험했다. 이 책의 저자이자 10년차 정신과 의사에게 일어난 이야기다. 저자는 출산을 앞두고 갑자기 움직임이 자유롭지 못하면서 우울과 좌절감 등 부정적인 감정에 빠진다. 몸이 마음에 휘두른 위력은 생각보다 거세고 강력했다. 저자는 마음은 마음만으로 움직이지 않는다는 것을 깨닫고, 요가를 배우며 몸의 소리에 귀 기울이기 시작한다.
우리는 외부의 시선으로 자신의 몸을 바라보는 것에 익숙하다. 그런 탓에 정작 스스로 내 몸을 어떻게 느끼고 있는지는 잘 알지 못한다. 저자는 이 책에서 몸을 자기만의 감각과 움직임으로 찾아나갈 때, 가장 편안하고 자기다울 수 있다고 말한다. 저자도 자신의 몸을 직접 느껴보면서 스스로에 대한 끊임없는 자책과 판단을 내려놓고 자신의 몸과 마음을 알아가는 법을 배워나갔다고 고백한다.
“내 몸은 다른 누군가의 몸과 똑같지 않다. 그래서 내 몸의 감각으로 나만의 움직임을 찾아나갈 수밖에 없고, 그렇게 나에게 최적화된 움직임으로 살 때, 가장 편안하고 안정감을 느낄 수 있다.”

0 0